test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바르셀로나 스마트시티엑스포에 홍보 부스 지원 < 대전 < 기사본문

지난 7~9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스마트시티엑스포가 진행됐다.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AI 개발 기업들의 전시 부스 참가를 지원했다.
지난 7~9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스마트시티엑스포가 진행됐다.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AI 개발 기업들의 전시 부스 참가를 지원했다.

[충남일보 이연지 기자]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지난 7~9일까지 진행된 ‘2023 스마트시티엑스포(SCEWC)’에서 AI 개발 기업들의 전시 부스 참가를 지원했다. 

이번 전시회에 참가한 5개 기업들은 해외 바이어들을 대상으로 디지털 물산업 관련 AI 융합 기술을 선보이며 큰 주목을 받았다.

앞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주관한  ‘AI 융합 지역 특화 산업 지원 사업’에서 대전은 디지털 물산업 분야를 특화, 2년간 정부 지원을 통해 해당 기반을 구축해 왔다. 

이후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디지털 물분야에서 인공지능이 필요한 수요기업 7곳과 솔루션을 개발해 줄 AI 전문기업 9곳을 선정했다.

또 누수탐지, 침수감지, 상수관로탐지, 수자원관리예측(지하수,홍수), 지능형밸브, 잔류염소예측, 유량탐지 등을 개발하고 현장 적용 및 성능 검증도 완료했다. 

이로써 수요기업은 AI를 도입하면서 사업을 확장시키는 기회를 맞이했으며 공급기업은 새로운 기술을 더 고도화 할 수 있게 됐다.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홍성인 팀장은 “디지털 물산업의 인공지능 융합 기술은 스마트시티 구현을 추진하는 전 세계의 도시들이 모두 관심을 갖는 분야”라면서 “앞으로도 대전지역 물산업 분야 기업들의 해외 진출 기회가 많아질 수 있도록 다각적인 지원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으)로 기사보내기

카카오스토리(으)로 기사보내기

카카오톡(으)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밴드(으)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블로그(으)로 기사보내기

핀터레스트(으)로 기사보내기

URL복사(으)로 기사보내기

닫기

Related Articles

최신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