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d

대전, 충청권 국민의힘 차기 시도당위원장 누구

대전, 충청권 국민의힘 차기 시도당위원장 누구

대전, 충남 원내 인사 ‘지휘봉’ 쥐게 될 가능성 높아
세종 유일한 당협위원장 송아영 전망 속 변수 주목

국민의힘 로고
국민의힘 로고

[충청뉴스 김거수 기자] 22대 총선 앞 대전·충청권 국민의힘의 ‘지휘봉’을 둘러싼 물밑경쟁이 점화됐다.

국민의힘은 내달 21일까지 대전·충청권 각 시·도당의 사령탑을 맡을 시도당위원장 선출에 돌입한다.

이번 국민의힘 대전·충청권 시·도당 위원장 선출은 내년 총선 공천과 직간접적으로 ‘맥’이 닿아있다는 점에서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현재 대전은 이은권, 세종은 류제화, 충남은 이정만 위원장 등 모두 원외인사가 맡았던 것과 달리, 원내인사 그것도 중진의 도전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대전에선 유일한 원내 인사인 윤창현 의원(동구 당협위원장)의 대전시당위원장 선임이 유력시된다는 분석이 나온다.

중구청장 출신으로 국회의원을 경험한 이은권 현 시당위원장의 바통을 이어 받아, 중앙과 지역간 가교 역할을 하기에 적임자란 평가가 배경이다.

특히 윤 의원의 경우 윤석열 대통령 측근 그룹과 두터운 교감을 유지하고 있고 이장우 대전시장과 막역하다는 점에서, 지역발전을 위한 ‘카드’로도 적절하다는 분석도 있다.

세종은 뚜렷한 원내인사가 부재하다는 이유로, 유일하게 당협을 이끌고 있는 송아영 세종을 당협위원장 ‘카드’가 이목을 끌고 있다.

갑과을 2개의 선거구를 보유하고 있는 세종에선 현재 세종갑 선거구 당협위원장이 1년 여간 공석이다.

이 때문에 중앙당에서 유력한 인사를 ‘낙점’하지 않는 이상, 유일한 당협위원장에게 도당 ‘지휘봉’이 넘어갈 것이란 관측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충남의 경우는 좀 더 ‘함수’가 복잡하다. 재보선을 통해 국회에 입성한 초선으로 도당위원장을 맡은 전력이 없는 장동혁 의원의 도전 가능성이 높기는 하지만, 의외의 변수가 생길 개연성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지역 정가에선 다선 중진인 홍문표(4선. 홍성·예산)·이명수(4선. 아산갑)을 비롯해 성일종 의원(재선. 서산·태안) 등의 도전 가능성도 나오고 있어, 섣불리 상황을 예단키 어렵다는 것.

특히 장 의원의 경우 대전에서 충남으로 ‘둥지’를 옮긴 사례라는 점에서, 지역적 이질감 등에 대한 평가도 작용할 수 있어 최종 ‘지휘봉’의 주인은 정치적 추이를 지켜와야 한다는 것이 정설로 평가받고 있다.

저작권자 © 충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청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Related Articles

최신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