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이재명 대전서 “국토 균형발전 시대의 과제” < 정치 < 뉴스 < 기사본문

15일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대전시당 회의실에서 최고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최미자 기자)
15일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대전시당 회의실에서 최고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최미자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대전을 찾아 여권이 추진 중인 경기도 김포시의 서울 편입 등 메기시티 서울 구상을 비판하며 국토 균형발전은 시대의 과제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대표는 15일 민주당 대전시당에서 최고위원회를 열고 “대한민국의 가장 심각한 문제는 불균형 발전이라”며 “사람도, 정보도, 돈도, 기업도 다 서울로 몰리다 보니 지방은 소멸의 위기를 겪고 서울은 폭발의 위기를 겪고 있다”며 “지방에 대한 정책적 고려는 배려가 아니라 피할 수 없는 우리의 과제·의무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에 서울을 늘려나가겠다는 아주 황당무계한 표퓰리즘적인 주장이 국민들의 걱정거리를 늘리고 있다”며 “정치가 해야 될 가장 중요한 과제는 대한민국 모든 국민들이, 또 모든 지역이 공평하게 성장의 기회를 누려야 한다. 발전에서 소외되고 소멸의 위기를 겪는 지역들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정책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표는 “지방자치의 시대를 열어 왔던 김대중 대통령, 그리고 행정수도 이전을 공약하고 실천하려고 노력했던 노무현 대통령의 뜻처럼 국가 발전 편익을 모든 국민이 공평하게 누리는 공정한 나라, 균형 잡힌 나라를 더불어민주당이 계속 추진해 나가겠다”며 “행정수도 세종을 완성하고, 또 내포 혁신도시를 육성해서 충청의 새로운 도약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15일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대전시당 회의실에서 최고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최미자 기자)
15일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대전시당 회의실에서 최고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최미자 기자)

또 이 대표는 삭감 된 R&D 예산을 복원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그는 “R&D 예산을 대폭 삭감해서 젊은 연구자들이 연구직에서 쫓겨나거나 생계에 위협을 겪는 이런 황당무계한 일이 현재 대한민국에서 벌어지고 있다”며 “결코 21세기 선진경제강국에서 일어날 수 없는 해괴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이 반드시 R&D 예산을 복원해서 국민들의 걱정거리도 덜어 주겠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주 4.5일제도 계속해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박정현 최고위원은 “올해로 출범 50주년을 맞이하는 대덕특구는 대한민국을 과학기술 강국으로 이끄는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며 “대덕특구는 2020년 현재 30여 개 정부출연 연구기관과 376개 연구소 부설 기업, 2200여 개 벤처 중견기업이 국내 최대 원천기술 공급지로 성장했고, 연 20조 원의 매출을 달성하며 오늘도 대한민국 혁신성장을 이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가 내년 R&D예산 16.6%를 과감하게 삭감하는 바람에 대덕특구 R&D예산은 약 25% 삭감되면서 특구 내 연구소와 연구원들, 연관 기업들은 날벼락을 맞았다”며 “과학계와 국민의 저항이 거세지자 정부와 여당은 R&D예산을 살리겠다고 말하고 있으나 과학계 의견을 수용하지 않고 있으며, 구체적인 예산액에 대해서도 말하지 않고 있다. 오죽하면 국민의힘 대전시당에서 R&D예산 확대 대통령의 약속을 믿습니다 라는 현수막을 붙였을까요”? 라고 비판했다.

황운하 대전시당위원장은 “올해 50주년 행사에서도 대통령은 자신이 공약했던 제2연구단지 조성은 언급조차 하지 않고 있다”며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혁신적인 연구는 실패를 문제 삼지 않겠다고 했지만 연구개발 예산은 삭감된 채 그대로라”며 “세계 최고의 과학 도시를 향한 대전의 꿈이 무능한 정권 때문에 여기서 멈출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를 포함한 대전지역 국회의원들이 주도해서 발의한 대전 특별자치시 특별법은 실질적인 행정적, 재정적 뒷받침과 각종 특례를 통한 과학도시 대전의 꿈이 담긴 법안으로 당에서 많은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 했다.

이날 최고위원회에 참여한 위원들은 한목소리로 삭감된 R&D예산 복원을 강조했다.

Related Articles

최신 기사

카테고리